본문내용 바로가기

충돌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장치
자동긴급제동장치의 진화2016/07/29by 현대자동차

사고 예방에 효과적인 자동차 기술,
자동긴급제동장치를 소개합니다

현대자동차 투싼이 달리는 모습
l 자동긴급제동장치는 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됐습니다



1955년 미국 캘리포니아 말리부에 있는 ‘HRL(Hughes Research Laboratories)’ 소속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은 ‘전방충돌회피(Forward Collision Avoidance)’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은 차량 전면부에 부착한 레이더가 위험을 감지하면 청각, 촉각 등으로 알람을 전해 속도를 줄일 수 있도록 한 것인데요. 이후 이 기술은 충돌 경고에도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주행을 자동으로 멈추는 기술로 진화했습니다. 그 기술이 바로 자동긴급제동장치(Autonomous Emergency Braking)입니다. 현재 AEB는 안전성이 업그레이드됨과 동시에 모든 자동차에 확산 적용되며 의무화 과정을 밟는 중입니다. 그만큼 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됐기 때문입니다.



확대 적용 추세, 자동긴급제동장치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달리는 모습
l 현대자동차 아이오닉에도 자동긴급제동장치(AEB, Autonomous Emergency Brake)가 적용됐습니다

2000년대 초반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전방충돌경고시스템과 차선이탈경고시스템이 주행 안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연구에 착수했습니다. 그리고 차량 종류와 관계없이 AEB를 적용하면 추돌사고가 40%, 연간 교통사고가 20%나 줄어든다는 결과를 얻어냈죠. 이후 미국도로교통안전국은 AEB를 의무 적용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유럽연합도 2015년부터 운행 거리가 긴 상용차에 AEB를 의무 적용하기로 했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부터 중대형 고급차 위주로 AEB를 적용했는데, 최근 그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추돌 시 상대적으로 충격을 많이 받는 소형차나 경차에 AEB 도입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유예기간을 거쳐 전 차종에 AEB 적용을 의무화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국내 최다 추돌로 기록된 ‘영종대교 106중 추돌사고’가 의무화를 앞당긴 계기가 됐습니다. 당시 후방 추돌경고등 도입이 논의됐으나 좀 더 확실한 수단으로 AEB 적용이 결정된 것입니다. 현대자동차도 최근 아이오닉 등 친환경차는 물론, 중대형 차종에까지 AEB를 확대 적용하고 있습니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사람까지 감지하는 기술

제네시스의 모습
l 국내에서 자율주행기술이 가장 먼저 적용된 제네시스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안에 멈춤 기능을 담았습니다

AEB가 처음 적용된 국내 차종은 제네시스입니다. 이른바 똑똑한 주행 기능으로 평가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안에 ‘멈춤’ 기능을 담았고, 그 덕에 추돌사고도 줄었죠. 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2015년에는 투싼에도 AEB 기술을 더했는데, 자동차는 물론 보행자도 인식하는 수준으로 기술이 향상됐습니다.

AEB 작동의 전제 조건은 바로 자동차와 사람입니다. 전방에 나타나는 물체가 다양할 수 있고, 이때마다 브레이크가 작동하면 오히려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레이더가 물체를 감지하면 형상을 분석해 자동차나 사람의 유무를 확인합니다. 이후 순간적으로 추돌 및 충돌 가능성을 판단해 경고음을 울리는데,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으면 자동차 스스로 제동력을 높여 속도가 줄어듭니다. 만약 운전자가 경고음에도 반응하지 않으면 위험 상황으로 판단해 주행을 멈춥니다.

하지만, 교차로 등에서 지나가는 차를 보고 AEB가 작동하면 오히려 통행을 방해할 수 있죠. 따라서 개발자들은 운전자가 위험을 인식한 것으로 판단하거나 급가속 또는 스티어링 휠 조작으로 위기를 벗어나려 할 경우 AEB가 개입하지 않게 하는 데 초점을 둡니다. 한편, AEB의 사고 방지 효과는 나날이 검증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세계 각국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이 AEB 장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죠. 미국은 2022년까지 수동변속 차종을 제외한 모든 신차에 AEB를 기본 장착하고 일부 대형차의 경우 3년간 유예기간을 거쳐 2025년 9월까지 적용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글. 권용주 (<오토타임즈> 편집장)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