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6 쏘나타 1.7디젤로 보는
디젤의 인기 이유 42015/07/17by 현대자동차

2016년형 쏘나타 계약자 중 30%가 디젤 모델을 골랐다고요?
디젤 열풍의 비결! 도대체 무엇인지 알아봤습니다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의 인기 비결은?
l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의 인기 비결은?



“너 자동차 산다며, 봐둔 거 있냐?”
“음... 쏘나타 디젤?”

주변 사람들한테 어떤 자동차 살 거냐고 물어보면, 다들 디젤 갖고 싶다고 난리더라고요. 신문을 봐도, 2016년형 쏘나타 계약한 사람 중에서 30%가 디젤을 골랐다고 하고요. 근데 디젤이 이렇게 인기가 많은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거 아니에요? 저만 모르고 있으니까 뭔가 손해 보는 느낌이에요. 빨리 알려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1. 뭐니뭐니해도 자동차는 ‘연비’지~!!

현대자동차 쏘나타 1.7 디젤의 16.8km/L라는 후덜덜한 연비 (16인치 복합 연비 기준)
l 현대자동차 쏘나타 1.7 디젤의 16.8km/L라는 후덜덜한 연비 (16인치 복합 연비 기준)

자동차를 구매하기 위해 영업점을 찾은 고객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것. 바로 연비입니다. 연비가 좋은 디젤 모델이 인기가 많은 건 자연스러운 일이죠.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의 연비는 16.8km/L(16인치 복합 연비 기준)나 된다고 하네요.

특히 휴가철을 맞이해서 멀리 여행이나, 오토캠핑을 떠나는 분들이 많잖아요? 이럴 때 디젤 엔진의 마법 같은 연비가 진가를 발휘합니다. 연료를 한 번 꽉 채우면, 주유소에 들르지 않아도 서울-부산을 왕복할 수 있을 정도로 연비가 좋다는 사실! 게다가 휘발유보다 저렴한 경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차량 유지 비용의 부담이 줄어든다는 것도 매력적이죠.



2. 디젤의 매력? '힘'이죠!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에 탑재된 U2 1.7 e-VGT엔진
l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에 탑재된 U2 1.7 e-VGT엔진

운전 좀 해본 분들이라면 바로 아시겠죠. 힘 좋은 디젤 엔진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연비가 좋다고 해서, 힘이 약할 거라고 생각하시면 섭섭합니다. 쏘나타 1.7디젤의 최대출력은 141마력, 최대토크는 34.7kg.m라고 하네요.

뻥 뚫린 고속도로에서 속도를 높일 때, 목이 뒤로 젖혀지는 짜릿함!! 또, 산속에 숨어 있는 오토캠핑장을 찾아가다 보면 경사로를 많이 지나야 하잖아요. 그때마다 거침없이 오르막을 통과하는 통쾌함!! 이런 것들이 매력 포인트라고 할 수 있죠.



3. 디젤은 덜덜거리고 시끄럽다? 댓츠 노노

디젤에 꼬리표처럼 붙던 소음과 진동 문제가 상당히 해소됐습니다
l 디젤에 꼬리표처럼 붙던 소음과 진동 문제가 상당히 해소됐습니다

과거에는 디젤 엔진 특유의 소음과 진동 때문에, 세단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옛날이야기가 되고 말았죠.

쏘나타 1.7디젤을 실제로 타보니 미세한 진동이 있을 뿐, 엔진 소음이 효과적으로 차단되기 때문에 디젤인지 아닌지 구분하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이처럼 소음과 진동에 대한 기존의 인식이 많이 바뀌면서, 디젤 세단의 인기는 점점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4. 다양한 디젤 차량, 취향 따라 골라보세요~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 출시로, 소비자의 선택권이 더 넓어졌어요!
l 현대자동차 쏘나타 1.7디젤 출시로, 소비자의 선택권이 더 넓어졌어요!

다양한 차종에서 디젤 모델이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졌다는 것도 인기 비결입니다. 디젤 마니아들의 취향도 각양각색일 테니까요~ 현대자동차에서는 엑센트, 더 뉴 아반떼, i30, 쏘나타, 그랜저, 올 뉴 투싼, 싼타페, 맥스크루즈 등에서 디젤 모델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연비도 좋고, 힘도 좋은데, 시끄럽지도 않다니. 정말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자동차를 사러 가면, 처음부터 디젤 모델만을 놓고 고민하는 사람도 있다던데. 그 심정이 이해됩니다.

연비도 좋고 힘도 좋은데 시끄럽지도 않다니,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l 연비도 좋고 힘도 좋은데 시끄럽지도 않다니,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글. 김수현 (자동차 전문 에디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