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고급스러움으로 완성된 기아 디자인의 미래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말하는 ALL NEW K72016/01/17by 기아자동차

고급스러우며 품격있는 디자인으로 완성된
ALL NEW K7을 소개합니다

기아자동차 ALL NEW K7과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l 기아자동차 ALL NEW K7과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지난 12월 중순, 남양연구소의 기아디자인센터에서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의 인터뷰가 진행됐습니다. 이날의 인터뷰 주제는 새롭게 출시를 앞두고 있는 ALL NEW K7(올 뉴 K7)의 디자인이었죠. 기존의 K7은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기아자동차 CDO(Chief Design Officer)를 역임하고 있던 2009년에 출시되었는데요. 당시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보도발표회에 직접 참석하는 등 자부심과 애정을 많이 갖고 있었던 차종입니다. 현대기아 양사의 총괄 디자인 사장이 된 지금에도 그 애정이 변치 않아, 아직 공식 출시되지 않은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ALL NEW K7의 디자인 우수성을 전달하기 위해 직접 인터뷰에 나섰습니다.



Q. 지난달 ALL NEW K7의 외관디자인이 공개됐는데요. 성공적이었던 기존 모델의 명성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이 있었을 것 같습니다. 후속모델의 디자인 컨셉은 무엇이었습니까?

기존 모델의 명성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기아자동차 ALL NEW K7
l 기존 모델의 명성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기아자동차 ALL NEW K7

디자인 컨셉을 정하는데 있어, 우리의 차를 타게 될 고객의 니즈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디자인의 핵심 컨셉은 ‘고급스러우며, 또한 매우 품격 있는 세단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기존의 K7은 디자인적으로 굉장히 성공했던 차입니다. 밸런스가 아주 훌륭했죠. 하지만 그보다 더욱 발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더 고급스럽고 남성스러운 앞 모양을 구현하였고, 전체적으로 차를 쭉 늘려서 더 위엄 있고 품위 있게 디자인 하였습니다. 긴 그린하우스*와 차 옆쪽에 길게 늘려진 윈도우 그래픽, 그리고 차 옆면을 지나가는 날카로운 라인. 이 모든 것들이 함께 어우러져 앞, 옆, 뒤 어느 면에서 봐도 일관되고 완벽해 보일 수 있도록 완성도 있게 디자인했습니다.

* 그린하우스 : 차의 측면을 윈도 하부의 선에서 상하로 나눴을 때 상부. 유리 부분과 루프, 필러를 포함하는 부분


Q. 부분 별로 디테일 한 디자인 요소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습니다. 먼저 전면부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음각으로 디자인 된 기아자동차 ALL NEW K7의 라디에이터 그릴
l 음각으로 디자인 된 기아자동차 ALL NEW K7의 라디에이터 그릴

ALL NEW K7의 전면부는 고급스럽고 품격있게 남성적으로 디자인 하는 것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음각으로 디자인 된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그릴이 그러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Z형상을 하고 있는 헤드램프의 DRL은 단순히 전면부의 포인트를 주기 위해 적용한 디자인이 아닙니다. Z가 끝나는 부분의 라인이 이어져서 옆쪽을 통해 뒤쪽까지 가죠. 이것으로 인해 일관적이고, 통일된 디자인을 갖게 해줍니다.

양 쪽 헤드램프를 잇는 크롬라인도 중요한 디자인 포인트입니다. 좌에서 우로 연결되어 있는 크롬 라인은 차를 더욱 넓어 보이게 만들어 줍니다. 또한 LED 포그램프를 둘러싸고 있는 굴곡있는 면처리는 차를 더욱 남성적으로 보이게 하고 굉장히 볼륨감 있는 모습을 갖도록 합니다.


Q. 측면부와 후면부 디자인에 대해서도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측면부 디자인에서 가장 먼저 말씀드릴 부분은 그린하우스입니다. 이 차의 경우 그린하우스가 뒤로 쭉 늘려져 있어서 품위 있는 느낌을 줍니다. 또한 필러의 라인과 윈도우 그래픽이 후면까지 이어져 있어 차가 속도감 있어 보이도록 합니다.

뒤쪽에서는 차의 모든 디테일이 하나로 모아지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물고기의 꼬리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매끈한 모습을 보여주죠. 이것은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테일 라이트는 바퀴보다 살짝 들어가게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바퀴가 더 돋보이고 강인한 인상을 갖게 합니다.

품위 있는 느낌을 주기 위해 뒤쪽으로 늘려진 기아자동차 ALL NEW K7의 그린하우스
l 품위 있는 느낌을 주기 위해 뒤쪽으로 늘려진 기아자동차 ALL NEW K7의 그린하우스

테일 램프는 매우 디테일하게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양쪽의 테일 램프가 전면부와 같이 크롬 라인으로 연결이 되어있어서 매우 넓어 보이는 느낌을 구현합니다. 실제로 넓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조금 세부적인 내용이지만, 트렁크를 여는 버튼을 겉에서 보이게 하지 않는 등 디테일을 통해 전반적으로 굉장히 깔끔한 디자인을 완성하였습니다. 뒤에서 봐도 ALL NEW K7이라는 것을 알 수 있고요.


Q. 고급스럽게 디자인 된 각 요소들을, 완결된 하나의 자동차로 만들기 위한 디자인적 노력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종합적인 측면에서의 디자인에 대해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세단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멀리서 떨어져 보았을 때 차가 멋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디테일도 중요하지만, 큰 그림을 보는 것이 디자인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ALL NEW K7의 경우 전면의 Z모양 DRL에서 시작된 라인이 필러와 트렁크까지 이어져 전체적인 연결감을 부여하여, 일관되고 통일감 있는 디자인을 완성하는 역할을 합니다.

한 가지 더 굉장히 어려웠던 작업이 있었는데, 이 차가 넓고 고급스러워 보이도록 디자인 하는 일이었습니다. 굉장히 많은 토론과 의견 제안이 있었습니다. 그 결과, 전후면의 크롬라인들이 차의 좌우 램프들을 이어주는 디자인이 탄생했습니다.

전면의 Z모양 DRL과 측면의 C필러 라인이 전반적인 연결감을 부여합니다
l 전면의 Z모양 DRL과 측면의 C필러 라인이 전반적인 연결감을 부여합니다


Q. 끝으로 곧 출시될 ALL NEW K7과 관련해 디자인 총괄 사장으로서의 포부를 말씀해 주셨으면 합니다.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l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

기아자동차는 좋은 이미지와 평가를 얻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고요. ALL NEW K7은 기아자동차가 이러한 방식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가 앞으로 추구할 방향성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출시할 ALL NEW K7은 기아디자인의 미래입니다. 고급스러우며, 전체적인 연결감 측면에서도 디자인적인 완성도가 매우 높은 모델입니다. 저는 이 차가 자랑스럽습니다. 빨리 ALL NEW K7을 운전해보고 싶습니다. ALL NEW K7은 좋은 차가 될 것이고, 실제로 보게 되면 더욱 더 멋질 것입니다.

기아자동차 ALL NEW K7
l 기아자동차 ALL NEW K7

기아자동차 ALL NEW K7
l 기아자동차 ALL NEW K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