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역발상 스마트 소비
웹루밍이란2014/09/11by 현대자동차그룹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틀어 값싸고 믿을 만한 제품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을 위한
웹루밍이 쇼핑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새로운 쇼핑 트렌드, 웹루밍

|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새로운 쇼핑 트렌드, 웹루밍 



“쇼루밍(Showrooming)은 좀 지난 트렌드죠. 요즘엔 웹루밍(Webrooming)이 대세예요.” 한 패션업체 패밀리세일 매장을 나서는 소비자의 말입니다.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 구매할 제품을 결정한 뒤, 저렴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제품을 구매하는 이른바 ‘쇼루밍’의 역발상 트렌드 ‘웹루밍’에 대해 알아봅시다.



떠오르는 스마트 소비’ ‘웹루밍’

웹루밍은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는 쇼루밍의 역발상 트렌드를 의미합니다
I 웹루밍은 쇼핑몰에서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는 쇼루밍의 역발상 트렌드를 의미합니다

웹루밍은 쇼루밍과는 반대로 온라인 정보를 총동원해 온라인보다도 저렴한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 제품을 구매하는 트렌드를 뜻합니다. 웹루밍의 구매 패턴을 4단계로 나눠볼까요. 웹루밍이 가능하려면 반드시 온라인보다 저렴한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야만 합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그러한 프로모션을 제공하는 오프라인 매장이 대체로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웹루밍은 쇼루밍 때문에 고객을 온라인 업계에 빼앗기던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고민으로부터 탄생했습니다. 쇼루밍을 정면으로 돌파한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사례를 살펴봅시다.

미국의 ‘월마트’는 스마트폰 앱과 오프라인 매장을 연결하였습니다. 월마트에서 쇼핑하는 고객이 스마트폰 앱을 열고 원하는 제품의 카테고리(예를 들어 ‘주방용 세제’)를 입력하면 매장 내 최저가의 상품, 할인 쿠폰, 사용 후기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월마트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고객들이 좋은 가격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최저가의 제품을 카테고리별로 구비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캐나다의 전자제품 전문점 ‘퓨처숍’은 소비자가 구매할 제품의 온·오프라인 최저가를 확인해 제시할 경우 실제로 그 가격에 제품을 판매합니다. 이러한 획기적인 마케팅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굳이 많은 노력을 들여 쇼루밍을 하지 않더라도 오프라인 매장에서 저렴하고 믿을만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었습니다.



중국 자동차시장도 쇼루밍과 웹루밍의 결합이 대세

중국 자동차 매장들은 소비자들에게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쇼핑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I 중국 자동차 매장들은 소비자들에게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쇼핑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최근 중국에서는 쇼루밍과 웹루밍이 결합된 자동차 소비 트렌드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밸런타인데이로 불리는 ‘싱글데이(11월 11일)’는 중국의 최대 쇼핑 시즌입니다. 지난 2013년 싱글데이를 전후로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텐마오’와 자동차 포털 사이트 ‘치처즈지아’ 단 두 사이트의 자동차 주문량만 2만8천 건을 넘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가운데 70%가 출고로 이어진 실거래였다는 점이죠.

고가의 자동차 구매 과정에서 중요한 점은 차량을 직접 보고, 만지고, 타봐야 그 차량의 특성을 충분히 파악하고 결정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중국은 아직 오프라인 자동차 매장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중국 시장의 특성 속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자동차 소비자에 대응하기 위한 방편으로 업계는 온·오프라인 쇼핑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온·오프라인 쇼핑 사업자들은 첫째,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자동차 정보를 제공하고 둘째, 접근이 용이한 오프라인 매장 방문 및 시승 일정을 제공하며 셋째,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한 고객과 또다시 온라인을 통해 관계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선순환을 이루는 소비자들의 스마트 소비 트렌드
|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선순환을 이루는 소비자들의 스마트 소비 트렌드



경기 불황 속에서 정보력을 가진 소비자들의 스마트 소비 트렌드는 계속 나타날 것이며, 이러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객의 선택을 받기 위해 새로운 마케팅 기법을 동원하는 유통업계의 노력도 지속될 것입니다.



글. 이상규
현대자동차 미래연구실 연구위원



▶ 현대차신문 863호에서 원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