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전북 전주의 특별한 매력2016/12/15by 현대자동차

다른 것이 모여 하나가 되는 비빔의 도시,
전주의 매력을 소개합니다

전주 한옥마을 전경
l 전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비빔’은 밥이나 국수 따위에 고기나 나물을 넣고 양념과 고명을 섞어서 비빈 음식입니다. 밥을 비비면 비빔밥이 되고 국수를 비비면 비빔국수가 됩니다. 비빔이 음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문화가 된 곳이 있습니다. 바로 비빔밥의 고장 전북 전주입니다. 전주에서는 마음, 생각, 감성, 꿈, 이상, 표현, 색깔, 사는 곳까지 모두 비벼집니다. 다른 것이 모여 하나가 되는 비빔의 도시, 전주를 소개합니다.



색다른 체험 공간이 주는 재미

전주 한옥마을 거리
l 전주에는 색다른 체험 공간이 많습니다

전주에는 엔틱 카메라 전문 박물관인 ‘여명카메라박물관’이 있습니다. 최초의 카메라 옵스큐라를 비롯해 500여 종의 카메라가 예술 작품처럼 전시장을 화려하게 지키고 있죠. 카메라 저금통 만들기, 디지큐라 만들기, 에코백 색칠하기 등 다양한 체험도 가능합니다.

‘최명희 문학관’에서는 삶과 문학이 결코 먼 것이 아님을 느낄 수 있습니다. 1년 뒤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최명희 서체 따라 쓰기, 소설 〈혼불〉 원고지에 필사하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죠.

이외에도 전주에서는 한복체험과 교복체험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한복 옷맵시를 뽐내며 거리를 활보하다 보면 조선시대 별당아씨 혹은 도련님이 된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전통과 비벼진 청춘의 꿈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
l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은 독창성이 돋보이는 공간입니다

전주 남부시장 2층에 자리한 청년몰은 청년의,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공간입니다. ‘적당히 벌고 아주 잘 살자’라는 모토에서도 알 수 있듯,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는 독창성이 돋보입니다. 겉보기에는 허름한 가게들이 모여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생각도, 살아온 길도, 비전도 제각각인 청춘들이 오랫동안 방치되어 폐허와 다름없던 시장 옥상에 모여 가능성을 만들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작은 가게마다 각자의 생각이 옹골차게 들어앉은 모습이 부럽기까지 합니다. 서로 다른 것을 비비면 전혀 다른 비빔밥이 만들어지듯, 전통시장과 청춘이 비벼져 청년몰 ‘레알뉴타운’이 만들어졌습니다.

전주 남부시장 청년몰에 자리한 ‘송옥여관’
l 감각적인 소품을 판매하는 ‘송옥여관’은 여성 고객이 줄을 잇습니다

고양이를 테마로 꾸민 ‘카페 나비’는 청년몰 제1호 점포로 청년몰에서 가장 오래된 가게입니다. 길고양이의 보금자리인 동시에 예쁜 고양이 캐릭터가 카페 곳곳을 장식하고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미쓰 허 문방구’에는 추억의 물건이 가득합니다. 꼼꼼히 들여다보면 어린 시절 추억담이 하나둘씩 새록새록 떠오르죠.

감각적인 패션 소품을 판매하는 ‘송옥여관’은 여성 고객이 줄을 이으며 들락거립니다. 청년몰의 가게 대부분은 월요일에 문을 닫습니다. 남부시장에 자리한 청춘의 작지만 큰 보금자리, 청년몰의 독창적인 매력은 전통과 비벼져 더욱 빛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