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의 진일보한 자율주행 기술,
서울 도심을 누비다2015/11/23by 현대자동차그룹

제네시스가 영동대교 북단에서 코엑스까지 서울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복잡한 실제 도로에서 진행된 자율주행 선행기술 시연은 국내 최초입니다

제네시스가 도심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습니다
l 제네시스가 도심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습니다



고층빌딩이 숲을 이루고, 도로가 실타래 같이 엉킨 서울 도심을 제네시스가 거침없이 누빕니다. 서행하는 앞차를 추월하기도 하고, 부드럽게 차선을 변경하기도 합니다. 놀랍게도 이 모든 운전은 자동차 스스로 해내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한 단계 진일보한 제네시스 자율주행 기술력을 서울 도심에서 선보인 겁니다. 2015 창조경제박람회 부대행사로 진행된 현대자동차 서울 도심 자율주행 선행기술 시연 현장. 그 놀라운 모습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제네시스가 복잡한 서울 도심을 자율주행으로 질주했습니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이뤄진 자율주행 기술 시연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l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이뤄진 자율주행 기술 시연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22일 오전, 현대자동차가 2015 창조경제박람회 부대행사로 서울 도심 한복판 실제 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는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고층 빌딩들이 즐비해 GPS가 취약한 도심에서 실시한 자율주행 기술 시연은 이번이 국내 최초입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을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동대교 북단에서 코엑스까지 약 3Km 구간에서 자율주행 시연이 진행됐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은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제네시스에 직접 탑승해 자율주행 기술력을 직접 체험했습니다. 제네시스는 주행 차선 유지, 서행 차량 추월, 기존 차선 복귀 등 도심 실제 주행 환경 속에서 적용 가능한 선행기술을 유감없이 선보여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진일보한 제네시스 자율주행 기술을 소개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이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제네시스를 시승했습니다
l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이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제네시스를 시승했습니다

이번 자율주행 기술은 현대자동차가 지난 3월말 서울모터쇼 프리뷰 행사에서 시연한 바 있는 혼잡구간주행지원시스템(TJA, Traffic Jam Assist)과 내달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EQ900의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HDA, Highway Driving Assist)보다 한 단계 진보된 것입니다. TJA와 HDA를 기반으로 다양한 센서 정보를 융합하고, 판단 및 제어 기술을 향상시켜 차선 변경이 가능토록 설계한 것입니다.

자율주행 중인 제네시스가 서행하는 앞차를 추월하고 차선을 변경하고 있습니다
l 자율주행 중인 제네시스가 서행하는 앞차를 추월하고 차선을 변경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자율주행 기술은 위치/자세 추정 및 주행환경 인식 기술, 경로생성 및 주행상황 판단 기술, 차량제어 기술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먼저 ‘주행환경 인식 기술’은 고성능 GPS와 정밀지도를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추정하고, 전/후/측방의 고정밀 센서를 통해 주변 차량, 보행자 등 장애물을 파악합니다. 다음으로 외부에서 수집된 정보는 ‘주행상황 판단 기술’을 거쳐 주변 교통흐름 상황에 맞는 안정적인 주행 경로를 생성합니다. 마지막으로 ‘차량제어 기술’은 정보 분석으로 생성된 최적 경로와 주변 상황을 통합해 안전한 자율주행을 실현합니다.

대학생 자율주행 대회에서 입상한 자율주행 자동차가 시연 중입니다
l 대학생 자율주행 대회에서 입상한 자율주행 자동차가 시연 중입니다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시연 행사 후에는 현대자동차 주관으로 2010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는 ‘대학생 자율주행 대회’에서 입상한 7대의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도 이뤄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자율주행에 대한 투자와 연구는 물론 대학과의 긴밀한 산학협력을 지속해 자율주행 등 스마트카 경쟁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대자동차가 2015 창조경제 박람회에 참가합니다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입상작 ‘오리진’의 모습입니다
l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입상작 ‘오리진’의 모습입니다

한편, 올해로 3회째 치러지는 2015 창조경제 박람회가 오는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코엑스에서 진행됩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박람회에 12개의 상설 부스를 설치, 운영할 예정입니다. 대표적인 전시품목에는 1인용 이동수단 오리진, 수소차 절개물, 미래자동차 IT 체험 모듈 등이 있습니다. 1인승 미래형 자동차 오리진(Origin : 기원)은 현대자동차 연구원을 대상으로 실시된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입상작입니다. 크기가 작아 일반 주차공간에 두 대를 주차할 수 있으며, 투명한 외부 디자인으로 개방성을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스마트기기를 자동차 내부 버튼에 대기만 하면 사용법과 기능을 동영상으로 설명해주는 어플리케이션도 전시됩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으로 개발한 차량용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이를 내년부터 양산 차량에 순차적으로 적용시킬 계획입니다.

현대자동차는 매년 진일보한 기술력을 선보이며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대학교 자동차 관련 학과 등 산학과 연계한 연구도 고삐를 늦추지 않습니다. 세상을 놀라게 하는 기술, 인간 중심의 진보를 향해 노력하는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의 약진은 계속됩니다. 앞으로도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가 선보일 놀라운 미래 자동차 기술을 주시해주시기 바랍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