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브랜드 ‘제네시스’, 새로운 기원의 서막
인간을 향한 기술을 실현합니다2015/11/05by 현대자동차그룹

새로운 반세기를 위한 도약의 발판, 브랜드 제네시스가 런칭했습니다.
제네시스가 10여 년간 걸어온 길,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길을 보여드립니다

브랜드 제네시스가 런칭했습니다. 인간중심의 진보가 시작됩니다
l 브랜드 제네시스가 런칭했습니다. 인간중심의 진보가 시작됩니다



신규 브랜드 ‘제네시스’가 런칭했습니다. 인간의 삶을 진보시키는 브랜드로 자동차의 새로운 기준 을 만들어 나갈 ‘제네시스.’ 새로운 시장에서 도전의 서막을 연 제네시스의 탄생부터 새로운 역사를 써 나아갈 미래까지 함께 지켜봐주시길 바랍니다.



2004年 제네시스 개발 착수, 제네시스 브랜드를 향한 10여 년의 담금질

제네시스는 2004년 이후 10여 년간 단독 브랜드 런칭을 위해 준비해왔습니다
l 제네시스는 2004년 이후 10여 년간 단독 브랜드 런칭을 위해 준비해왔습니다

제네시스의 브랜드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2004년 1세대 제네시스의 개발이 착수되면서부터 2008년을 목표로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이 추진되었습니다. 실제 지난 2006년 국내와 북미에서 고급 차 관련 태스크포스팀(TFT)이 운영됐고, 외부 전문 컨설팅 업체를 통해 시장조사와 수익성 분석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2008년, 1세대 제네시스 차량의 성공적인 출시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브랜드는 출범하지 못했습니다.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로 시장이 위축됐고, 내부 기준의 완벽한 충족과 복수의 라인업 확보가 필수라는 주장이 제기되어 브랜드 런칭을 연기한 것입니다.

제네시스는 새로운 기술 개발의 기원이 되었습니다
l 제네시스는 새로운 기술 개발의 기원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브랜드 런칭 협의체를 지속해서 운영하고, 전 세계 시장조사 및 경쟁 업체에 대한 분석 작업을 계속하는 등 새로운 브랜드 런칭에 대한 준비를 이어나갔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8년 1세대 제네시스, 2009년 2세대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을 출시하며 성능 및 품질 경쟁력을 꾸준히 개선해왔습니다. 1세대 제네시스의 경우 제품 기획 단계부터 기존 프로세스와는 전혀 다른 콘셉트로 개발됐습니다. 최초로, 별도의 전담 개발팀을 구성해 설계부터 양산까지 제네시스만의 DNA를 갖추도록 한 것입니다. 기존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자동차를 개발하기 위해 엔지니어링 위주의 디자인에서 벗어나기로 한 것도 혁신적이었습니다. 오로지 디자인적 관점에서 설계하는 파격을 채택했던 것입니다. 최초로 시도한 뒷바퀴 굴림 방식, 승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차체구조와 안전 신기술, 감성 품질을 극대화하는 최고급 재질 등은 잠재성과 가능성을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제네시스는 새로운 파워트레인 기술 개발의 기원이 되었으며, 최첨단 전자기술 집약에 대한 노력은 자동차 전자기술의 급속한 발전을 끌어 내기도 했습니다.



2008年 1세대 제네시스의 탄생, 최고의 자동차를 향한 열정

1세대 제네시스는 최고의 자동차를 만들기 위한 투자 결정의 촉매가 됐습니다
l 1세대 제네시스는 최고의 자동차를 만들기 위한 투자 결정의 촉매가 됐습니다

최고의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열정은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2008년, 1세대 제네시스 출시 직후 현대기아차 연구소에 대한 시설장비 업그레이드 계획안이 수립되었으며, 2011년부터 본격적인 투자가 단행되었습니다. 남양연구소에는 전자개발동, 파워트레인환경선행연구동, 재료개발동, R&H성능개발동, 주행성능시험동 등이 새롭게 들어섰고, 의왕 중앙연구소에도 선행 기술 관련 연구동이 증설되었습니다. 기초 소재 단계부터 자동차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구조도 마련했습니다. 개발 초기 단계부터 연구소와 현대제철이 협업, 차량 구조에 적합한 소재를 개발하고 확보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더욱 안전하고 단단한 자동차 개발이 가능해졌습니다. 차체 강성, 주행 성능, 승차감 및 핸들링, 디자인 등에서 완벽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새로운 브랜드를 위한 준비는 1세대 제네시스 이후 계속되었습니다
l 새로운 브랜드를 위한 준비는 1세대 제네시스 이후 계속되었습니다

시장과 고객을 보다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개발자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했습니다. 설계, 디자인, 시험 분야 등 개발 실무진으로 구성된 수십 명의 인력을 독일 등 유럽으로 보내 최신 문화를 직접 경험하도록 한 것입니다. 먼저 현지 소비자를 인터뷰하고, 경쟁사 공장, 박물관, 딜러숍을 방문하도록 했습니다. 또한, 실 도로 및 트랙 주행 체험, 루이뷔통 등 명품업계와 포레시아(고급 인테리어 업체) 등 자동차 명품 부품업계 방문도 이뤄졌습니다. 더불어 호텔, 패션 등의 럭셔리 산업 분야 전문가 초청 강연과 경쟁 자동차 확보를 통한 개발 실무진의 모니터링 프로그램 등도 진행되었습니다.



2013年 2세대 제네시스의 활약, 세계적 브랜드로의 도약

2세대 제네시스는 자동차 5대 기본성능을 명차 수준으로 끌어올렸습니다
l 2세대 제네시스는 자동차 5대 기본성능을 명차 수준으로 끌어올렸습니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는 2013년 출시한 2세대 제네시스를 통해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2세대 제네시스는 설계 단계부터 현대제철의 초고장력강 기술이 본격 적용되었습니다. 이로써 ‘뼈대부터 다른’ 자동차인 제네시스는 5대 기본성능(동력성능, 안전성, 승차감 및 핸들링, 정숙성, 내구성)과 디자인을 세계적 명차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게 됩니다. 2014년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스몰 오버랩 충돌테스트에서 승용차 최초로 전 항목 만점을 받는 등 안전성에서 세계 최고 반열에 올라섰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14년 캐나다, 2015년 러시아 올해의 차에도 선정됐으며, 미국에서는 지난해 잔존가치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2세대 제네시스는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안전성 면에서 세계 최고 반열에 올랐습니다
l 2세대 제네시스는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안전성 면에서 세계 최고 반열에 올랐습니다

2세대 제네시스는 전작의 연간 최대 판매량 대비 20% 이상의 판매량 증가와 국내외 호평을 끌어내며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고급 차 최대 격전지로 불리는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은 특히 두드러집니다. 미국자동차딜러협회(NADA)의 조사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올해 미국 시장 미드 럭셔리 차급에서 1~9월 누적 판매량 기준으로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에 이어 3위를 기록했습니다. 아우디 A6, 렉서스 GS, 캐딜락 XTS, 인피니티 Q70 등 유수 고급 차 브랜드를 앞서는 실적입니다.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하듯 제네시스 브랜드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은 계속됐습니다.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참가는 물론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전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의 영입은 현대 브랜드를 넘어 제네시스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판단이었습니다.



2015年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독립 브랜드 ‘제네시스 웨이(Way)’로 도전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l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10여 년의 담금질 끝에 제네시스는 하나의 브랜드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철저한 자체 전략에 따라 세계로 확대 전개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다양한 라인업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후륜 구동 전용 플랫폼과 섀시 등 핵심 분야에서 차별화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2세대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계승 발전시키고, 이후 중장기적으로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수립, 구체화할 방침입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대형 세단인 기존 2세대 제네시스와 다음달 출시되는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신규 개발 모델 4종을 추가할 예정입니다. 오는 2020년까지 총 6종의 모델로 구성된 라인업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2017년 하반기에는 중형 세단을, 이후 대형 SUV, 스포츠 쿠페, 중형 SUV를 차례로 출시할 예정입니다. 다음 달 국내에서 출시되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초대형 세단은 ‘G90’, 대형 세단인 2세대 제네시스는 ‘G80’, 2017년 하반기에 출시할 중형 세단은 ‘G70’ 로 명명했습니다.

제네시스는 사람을 향한 혁신 기술을 통해 상품 및 기술 차별화를 추진합니다
l 제네시스는 사람을 향한 혁신 기술을 통해 상품 및 기술 차별화를 추진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능형 안전, 직관적 편의 기술, 커넥티비티(연결성) 등 ‘사람을 향한 혁신 기술’을 통해 상품 및 기술 차별화를 추진합니다. 먼저 지능형 안전은 자율 주행 및 무사고 주행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비전을 바탕으로, 안전에 대해선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엄격한 품질 검사는 기본이며, 보여주기 위한 기술을 넘어 최적화한 혁신 기술을 장착할 예정입니다. 직관적 편의 기술은 고객 맞춤화를 기반으로 운전자가 운전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자동차가 모든 것을 알아서 조절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마지막으로 커넥티비티(연결성)는 소프트웨어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차의 연결성을 보다 확대해 고객의 삶이 더욱 윤택해 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가 새롭게 합류했습니다
l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가 새롭게 합류했습니다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는 디자인 차별성을 강화하기 위해 제네시스 브랜드를 전담하는 별도의 디자인 조직을 신설했습니다. 이 전담 조직은 ‘프레스티지 디자인실’이라 이름 붙여지고, 글로벌 자동차의 내-외장 디자인을 맡아왔던 전문 디자이너들로 구성되었습니다. 내년 상반기에 합류할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도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전망입니다. 루크 동커볼케는 지난 1990년 푸조 자동차 디자이너로 시작해 1992년부터 아우디, 람보르기니, 세아트 등의 디자인을 맡아왔으며, 2012년부터는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로 재직해왔습니다. 루크 동커볼케는 대중 브랜드부터 고급 차 브랜드, 슈퍼카 브랜드까지 모두 경험한 전문가로서 제네시스 브랜드와 현대 브랜드의 디자인 경쟁력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입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만들어갈 새로운 미래

제네시스가 만들어갈 새로운 반세기의 첫 장을 기대해주십시오
l 제네시스가 만들어갈 새로운 반세기의 첫 장을 기대해주십시오

2004년, 대중 브랜드의 한계를 뛰어넘어 더 큰 도약을 이뤄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고, 제네시스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2008년, 제네시스를 처음 선보이게 됩니다. 2013년 2세대 제네시스 출시와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자동차를 만들기 위한 열정은 제네시스에 고스란히 전달돼 기술과 디자인으로 집약되었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앞으로도 ‘인간 중심의 진보’를 기조로 구성된 다양한 라인업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제네시스가 만들어갈 새로운 반세기의 첫 장. 여러분도 함께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