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완주!
고성능 N 모델의 심장, 녹색지옥을 극복하다2016/05/30by 현대자동차

가혹한 주행 조건으로 ‘녹색지옥’이라 불리는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서,
고성능 N 모델 탑재를 위해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이 첫 출전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는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의 모습
l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완주율이 50~60%대일만큼 주행 조건이 가혹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녹색지옥’에서 살아 돌아왔습니다. 지난 5월 26일부터 29일까지(현지시각) 독일에서 열린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44th ADAC Zurich 24h Race)'에 출전한 현대자동차 독일판매법인 출전차량이 모두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고성능 N 모델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i30로 SP3T 클래스에 처음 도전, 완주에 성공해 더 큰 의미가 있었죠.



지옥 같은 주행 조건,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출전 차량들의 주행 모습
l 경기 초반 폭우성 소나기로 다수의 사고가 발생해 3시간 가량 경기가 중단 후 재개되기도 했습니다. (중단 시간도 24시간 경기에 포함)

올해로 44회를 맞이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출전 차량이 약 25km의 코스를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최고의 성능을 발휘해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총 주행 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깁니다. 배기량 등에 따라 20개 이상의 참가 클래스를 운영중이며 한 번에 약 150대의 차량이 동시에 주행해 장관을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하죠.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의 타이어를 교체하는 모습
l 올해는 고성능 N 모델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i30로 SP3T 클래스에 처음 도전해 완주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번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는 총 159대가 출전하여 그중 104대가 완주했습니다.(완주율 65.4%)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추고 있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의 완주율 자체가 50~60%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 SP2T 클래스 1위 기록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출전 차량들의 주행 모습
l 출전차량이 모두 완주한 것은 물론, 1.6 터보 엔진은 SP2T 클래스에서 1위를 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참가한 경기는 5/28(토) 오후 3:30부터 5/29(일) 오후 3:30까지(현지시각) 24시간 동안 진행됐는데요.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18만 5,000명 이상의 관중이 방문했습니다. 이번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출전한 현대자동차는 SP2T 클래스의 1.6 터보 엔진 탑재 i30와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 터보, SP3T 클래스의 2.0 터보 엔진 탑재 i30 등 총 3대입니다.

보닛을 열어 엔진을 점검하는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
l 이번 내구 레이스 완주로 고성능 N 모델에 대한 기대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는 SP2T 클래스 1위, 전체 65위의 성과를 거뒀습니다. 2.0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3T 클래스 완주 및 전체 90위, 1.6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2T 클래스 완주 및 전체 97위의 성적을 기록했죠. 2.0 터보 엔진의 i30는 고성능 N 모델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중인 엔진을 탑재해 SP3T 클래스에 처음으로 도전해 완주했습니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통한 고성능 N의 최종 점검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는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의 모습
l 올해는 2.0 터보 엔진 탑재 차량이 속하는 SP3T 클래스에도 새롭게 출전했습니다

고성능 N은 첫 모델 개발 단계에서부터 가혹한 주행조건과 예측하기 어려운 다양한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실전 레이스 참가를 통해, 고성능 기술과 부품 성능을 육성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등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있는데요.

현대자동차는 가장 가혹한 조건의 레이스 중 하나인 이번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를 계기로 고성능 N 모델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이번 레이스가 고성능 차량 성능의 마지막 담금질로 손색이 없었기 때문이죠.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피트의 모습
l 현대자동차는 독일판매법인을 통해 i30, 벨로스터, 제네시스 쿠페 등 양산 모델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참가해 왔습니다

이번 대회에 새롭게 출전한 차량은 양산차가 아닌 개발 중인 차량인데요. 외관은 i30지만 그 심장부에는 고성능 N의 첫 모델을 위해 성능을 강화해 개발중인 2.0 터보 엔진이 장착돼 245 마력 이상의 성능을 낼 수 있었습니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부사장은 "극한의 상황에서 주행을 해야 하는 본 대회는 우리가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성능을 시험하고 개발하기에 완벽한 조건이다”라며 “이번 레이스는 향후 고성능 N의 첫 모델 개발에 도움이 될 중요한 지표를 얻은 뜻깊은 대회였으며, 우수한 성능뿐 아니라 운전자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주는 자동차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이번 레이스의 소감을 밝혔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