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달릴수록 미세먼지가 청정공기로 바뀐다!
현대자동차가 선도할 수소전기차의 미래2016/06/09by 현대자동차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고,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까지 갖춘 진정한 친환경차, ‘수소전기차’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파트너 ‘에어리퀴드’를 만났습니다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전기차입니다
l 현대자동차가 차세대 친환경차인 수소전기차 글로벌 시장 활성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4일(현지시간 기준) 에어리퀴드와 수소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 차원에서 양사의 협력 관계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세계적인 산업용 가스회사인 프랑스 에어리퀴드와 상호 협력 강화를 통해 차세대 친환경차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전기차의 글로벌 시장 활성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게 된 것이죠.



수소전기차, 미세먼지 문제의 해결책으로 떠오르다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전기차의 에너지 흐름도입니다
l 수소전기차는 미세전기를 정화할 뿐 아니라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소 역할까지 할 수 있습니다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사태가 잇따르고 미세먼지에 의한 대기 오염 우려가 커지면서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물 이외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데다, 외부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가 최근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죠. 수소전기차는 전기차와 달리 직접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어 비상 시 산업 또는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소 및 에너지 저장소(ESS : Energy Storage System) 역할도 수행 가능해 활용성이 더욱 높은 것이 특징입니다. 수소전기차로 전기차 충전 가능하며 수소전기차 10만대 보급 시에는 원전 1기 생산 전력을 확보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러한 효과 때문에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수소전기차 대중화에 앞서 기술을 선점하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수소전기차 출시를 서두르고 있는 중이죠.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전기차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 실험 장면입니다
l 에어리퀴드 연구소에서 진행한 수소전기차 시연 행사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수소전기차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박근혜 대통령 아프리카 및 프랑스 방문 중 현대차가 4일(현지 시간) 프랑스 에어리퀴드 연구소에서 진행한 시연 행사에서도 확인됐는데요. 현대자동차는 이날 투싼ix 수소전기차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미세먼지가 들어 있는 애드벌룬과 속이 비어 있는 애드벌룬을 차량 앞뒤에 장착했습니다. 그리고 시동을 걸자 차량 앞쪽 공기 흡입구와 연결된 애드벌룬은 부피가 작아지고, 배기구와 연결된 애드벌룬은 점점 팽창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공기 중의 산소와 차량에 저장된 수소를 화학적으로 반응시켜 발생한 전기로 구동하는 수소전기차가 외부 공기를 빨아들인 후 물을 포함한 청정공기로 내뿜은 것이죠.

수소전기차 1대가 1㎞를 달리면 미세먼지를 최대 20mg 저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디젤 중형 승용차가 1㎞ 주행 시 배출가스를 통해 미세먼지를 약 10mg 발생시킨다는 점을 감안하면 수소전기차 1대가 디젤차 최대 2대 분의 배출가스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셈이죠. 특히 수소전기버스의 경우에는 디젤 중형 승용차 최대 40~50대가 배출하는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만약 수소전기버스가 전국에 등록된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수준인 3만 627대 정도 도입될 경우 이론적으로 디젤 중형 승용차 약 122만5080대~153만1350대 분의 미세먼지 배출 문제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눈앞에 다가온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콘셉트카 ‘인트라도’입니다
l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콘셉트카 ‘인트라도’. 이런 첨단의 수소전기차를 머지않아 만나볼 수 있겠죠?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은 오는 2018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신차 출시를 계기로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현대자동차는 2018년 차세대 전용 모델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신형 수소전기차는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효율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크게 향상될 것입니다. 또한 소형화 및 경량화를 통해 성능을 끌어올리면서도 충분한 거주 공간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2020년에는 기아자동차가 신차를 통해 시장에 출사표를 던집니다. 이 밖에도 올해 초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수소전기 콘셉트카를 공개한 아우디, 도요타와 ‘연료전지(FC) 시스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한 BMW도 수소전기차를 2020년까지 출시할 예정입니다. 수소전기차 시장은 지난 2013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투싼ix 수소전기차가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며 주도하고 있습니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2018년부터 앞다퉈 수소전기차를 출시하면 시장이 커지며 각국 인프라 확충이 속도를 내게 되고, 이에 따라 고객들의 수요가 급속도로 늘어나 2020년 이후부터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3일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 정부합동 발표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대수를 2020년 1만 대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정부 보조금 외에 지자체 차원의 구매 보조금을 도입하고, 수소전기차 가격 인하도 유도할 방침입니다.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의 기반이 되는 수소충전소는 2020년까지 100곳으로 늘릴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에서도 각종 규제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을 시사했습니다.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수소전기차 파트너, 현대자동차와 에어리퀴드

현대자동차가 프랑스 에어리퀴드의 양해각서(MOU)를 체결 현장 모습입니다
l 현대자동차가 프랑스 에어리퀴드와 수소전기차 시장 리더십 확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에어리퀴드는 오염물질 배출이 없고 생산이 용이한 차세대 에너지원인 수소 관련 글로벌 최고 수준의 회사입니다. 현대자동차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 이전부터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에어리퀴드는 지난 2013년 현대자동차의 투싼 수소전기차 2대를 프랑스 최초로 구매했으며, 올해 초에는 현대자동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 내에 국내 최초로 국제공인 충전규격으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했습니다. 더불어 독일 소재 현대자동차 유럽법인 본부 내에도 올해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1998년 수소전기차 개발에 착수했으며, 2013년에는 전세계 자동차 메이커 가운데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 체제를 구축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양산화에 성공한 투싼 수소전기차는 100Kw의 연료전지 스택, 100Kw 구동 모터, 24Kw의 고전압 배터리, 700기압(bar)의 수소저장 탱크를 탑재하고 있으며,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시동이 가능해 뛰어난 성능을 자랑합니다. 또한 최고 속도 160km,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이 12.5초인 점 등 내연기관차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동력 성능을 갖췄습니다. 연비 또한 뛰어나서 3~10분 짧은 충전 시간의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415km 거리를 한 번에 운행할 수 있습니다. 투싼 수소전기차의 파워트레인은 수소전기차로서는 세계 최초로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발표한 ‘2015 10대 엔진’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 외에도 현대자동차는 출력 향상, 운전 조건 최적화,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카와의 부품 공용화, 파워트레인 소형화 등 더 좋은 수소전기차 개발을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더 깨끗하고 더 안전한 수소전기차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전기차입니다
l 친환경차의 배터리를 비롯한 각종 부품은 더 철저한 안전 테스트를 거쳐 안전합니다

수소전기차와 같은 친환경차는 내연기관차 대비 출력 밀도가 높은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어 감전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러나 차량 양산 이전에 이미 갖가지 안전 시험을 통과해 감전으로 인한 사고 발생 확률은 제로에 가깝습니다. 차량의 두뇌에 해당하는 메인 제어기와 각 부품에 따른 제어기들이 항시 전력 문제를 주시하고 있고, 운전자가 임의로 배터리를 조작하는 것에 대비해 특수 공구로만 열 수 있는 배터리 패키지가 적용되어 있으며, 강제로 열려고 할 때는 전원 전체가 방전되는 시스템도 안전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물과 접촉했을 때의 감전에도 안전합니다. 친환경차의 배터리는 물과 닿게 되면 전력을 순식간에 낮춰 감전 문제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때문이죠. 이는 저항이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흐르는 전기 저항의 원리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친환경차의 배터리는 공기 중에서는 단자가 직렬 구조지만, 물과 닿으면 순식간에 병렬 구조로 바뀝니다. 즉 370V였던 전력이 물과 닿는 순간 3.7V로 바뀌게 되는 것이죠.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는 매우 강력한 폭우가 내리는 환경을 구현한 철저한 수밀 테스트로 안전도 시험을 마쳤습니다.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전기차입니다
l 최고의 파트너를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할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수소전기차의 미래를 기대해주세요!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양산, 수소전기차 파워트레인 최초 10대 엔진 선정 등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해온 현대자동차. 그리고 수소 에너지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에어리퀴드가 함께 하는 수소전기차 글로벌 대중화의 시너지 효과는 엄청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가까운 미래에 세상을 더 맑고 깨끗하게 바꿀 현대자동차 친환경 수소전기차의 모습,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