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형님 리더십’ KIA타이거즈를 바꾼다
김기태 신임 감독2014/12/04by KIA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KIA타이거즈에 불어 온
새로운 리더십의 바람을 만나봅니다

김기태 감독
| KIA타이거즈의 새 사령탑 김기태 감독



2015시즌부터 새로운 KIA타이거즈를 이끌 사령탑이 임명됐습니다. 그는 바로 ‘형님 리더십’의 김기태 감독입니다. KIA타이거즈는 지난 10월 28일 김기태 감독과 계약했습니다. 김 감독을 팀의 전력을 재정비할 적임자로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벌써부터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김기태 감독이 바꾸어나갈 KIA타이거즈의 모습을 그려봅니다.



2015 시즌 전력 재구성부터 나서 

김기태 감독
| 고교 이후 처음으로 고향 팀 유니폼을 입은 김기태 감독

김기태 감독은 광주 출신입니다. 광주 서림초-충장중-광주제일고를 졸업했습니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의 ‘동네형’이었다는 것은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프로생활 동안에 선수로서나, 지도자로 단 한번도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지 못했습니다. 광주일고 졸업 후 인하대에 진학했고, 프로 첫 팀은 전북 연고인 쌍방울이었습니다. 이후 삼성과 SK, 요미우리 자이언츠, LG에서 선수와 지도자 생활을 했습니다. 고향 팀인 타이거즈와의 인연은 없었습니다. 그런 김기태 감독이 고교 이후 처음으로 고향 팀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는 ‘호랑이 군단’을 지휘하는 사령탑이라는 막중한 역할이었습니다.

선수들을 지도하는 김기태감독
| KIA타이거즈의 밝지만은 않은 2015년 전망, 하지만 김기태 감독은 “안 되는 것을 되게끔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냉정히 말해 KIA타이거즈의 2015시즌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김선빈과 안치홍이 군에 입대하면서 내야진에 큰 공백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두 선수 모두 3할 타율이 가능한 터라 타선의 무게감도 떨어집니다. 선발투수진의 구성도 쉽지 않습니다. 이렇듯 어려운 상황을 헤쳐 나가야 하는 게 김기태 감독의 임무였습니다. 김 감독은 “전력누수 부분을 정확히 진단하고 해법을 찾는 게 저와 코치 진의 역할”이라며 “내년 시즌까지 선수들과 안 되는 것을 되게끔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가장 필요한 건 팀 분위기를 바꾸는 것입니다. 어수선한 팀을 추스르고,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한 선결 과제입니다. 김기태 감독은 “팬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는 말로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동기부여로 선수들이 달라졌다 

김기태감독과 기아타이거즈 선수들
| 소통과 신뢰는 김기태 감독의 무기 입니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해 선수들이 스스로 뛰게 하는 데 일가견이 있습니다. 모래알 팀워크를 끈끈한 유기체로 만들어내는 것도 그의 능력입니다. 그 바탕엔 소통과 신뢰가 있었습니다. 선수 입장에서 이해하고, 격의 없는 대화로 선수 마음의 문을 연 것입니다. 김기태 감독의 진면목은 10월 29일부터 한 달간 일본 미야자키에서 진행된 마무리 캠프에서 유감없이 발휘됐습니다. 선수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형과 같이 스스럼없이 다가섰습니다. 그러면서 지독한 훈련을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스스로 훈련이 필요하다고 느끼게 만드는 게 우선이었습니다.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김기태 감독
| 김기태 감독과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 선수들, 짧은 기간이었지만 변화가 시작됐습니다

특히 훈련장 외야 펜스에 ‘나는 오늘 팀과 나를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현수막을 걸어둔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선수들이 팀을 먼저 생각하고, ‘왜 훈련을 하는지’ 느끼도록 하기 위해 직접 생각해 낸 문구였습니다. 짧은 기간이었음에도 김 감독의 진심은 금세 선수들의 마음속을 파고들었습니다. 선수들이 스스로 움직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더 뛰고, 더 휘두르며 훈련의 효율이 높아졌습니다. 김 감독은 “지도자는 많은 훈련을 많이 시키는 게 아니라, 선수들이 훈 련을 하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선수들에게 조언하고 있는 김기태 감독
| 내년 시즌을 기다리게 만드는 김기태 감독의 힘이 벌써부터 느껴집니다

김기태 감독의 부임으로 선수단에는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선수들이 스스로 나서 의욕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자발적인 훈련과 플레이는 선수 개인뿐 아니라 팀 전력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또 하나, 팀 전력이 빼어나지 않을 땐 팀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뛰어난 선수 한 명을 보유한 것보다, 요소마다 자기 역할을 해내는 유기적인 팀이 더 강한 팀인 것입니다. 김기태 감독은 그런 팀으로 변모시키고 있었습니다. 내년 시즌, 하나로 똘똘 뭉친 KIA타이거즈의 비상이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글 고강인(KIA타이거즈)




▶기아자동차 사보 <기아자동차> 2014년 12월호에서 원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TOP